• 최종편집 2020-02-17(월)

“넌 직업이 체육회냐?”

[조규선이 만난 사람] 40. 이규현 서산시체육회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5 22: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규현.jpg
▲서산시체육회가 직장이냐고 할 정도로 서산체육에 일생을 바쳐왔다는 이규현 회장. 민선 서산시 첫 체육회장으로 3년 후 정말 잘했다는 평가를 받고 싶다는 바람을 보였다. 사진=최상임 작가

 


“평소 부친(이명섭. 1938~2009)께서 ‘넌 직업이 체육회냐?’고 할 정도로 체육회 발전을 위해 사심 없이 활동해 왔습니다. 서산 체육인들이 이를 인정해 서산시체육회장에 당선됐다고 생각합니다”

국민체육법 개정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이 금지됨에 따라 지난 1월 5일 실시된 서산시체육회장 선거에서 서산시 첫 민간인 체육회장에 당선된 이규현(60ㆍ(주)선우 부사장)회장을 지난 13일 필자 사무실에 만났다.

이 회장의 서산시체육회 인연은 1994년 이사로 위촉되면서다. 89년도부터 운동이 좋아 청우조기축구회에서 활동 하다 선배의 권유로 참여하게 되었다. 이후 서산시탁구협회 이사 5년, 서산생활체육 축구협회 사무국장 8년, 생활체육서산시협의회 사무국장, 서산시축구협회장, 서산시생활체육협의회 부회장, 서산시체육회 부회장과 수석부회장에 이르기 까지 서산시체육회를 떠나본 적이 없다.

“서산의 체육은 서산시민의 건강이다” 라는 이 회장은 스포츠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전국대회를 유치하는데 앞장서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그러면서 요즈음은 스포츠와 경제가 하나가 되는 ‘스포노믹스(Sponomics)’에 살고 있다고 했다. ‘스포노믹스’는 스포츠(Sports)와 경제(Economics)의 합성어로 스포츠산업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킨다는 뜻이다.

경제를 살리고 미래를 바꾸는 신경제 패러다임을 서산에서 스포츠가 지역경기 활성화 통로로 산업 경제적 가치를 만들어 내겠다는 포부다.

이에 따라 이 회장은 국제 규격에 맞는 스포츠 시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산에는 도민체전참가종목 19개 등 36개의 경기 단체가 있다. 시민의 혈세인 예산을 공평하게 배정하고 분배해서 우수한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선수와 임원들의 사기앙양과 인정감을 부여해 신명나는 가맹경기단체가 자율적으로 운영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학생체육(꿈나무 육성)을 활성화 시켜 성인이 되었을 때 서산체육이 발전 할 수 있는 터전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19개 종목 경기가맹단체와 기업의 1단체 1사 자매결연을 추진해 체육 사랑이 곧 향토사랑, 시민사랑, 기업 사랑으로 이어지도록 하겠다는 것도 그가 추진할 중요한 사업이다. 결국 체육의 좋은 성적이 시민의 자긍심으로 시민의 새로운 활력소로 작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 회장으로서 최종 목표인지 모른다.

이에 따라 이 회장은 우선 오는 6월 당진에서 개최되는 제72회 충남도민체전 우승을 목표로 맹정호 시장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제64회 도민체전 우승과 94년에 13년간 계속 우승한 천안을 이기고 서산시가 탁구 우승을 할 때”가 가장 보람으로 남는다는 이 회장은 서산초, 서산중, 서령고(24회)를 거쳐 한남대학교 대학원 최고 지도자과정을 수료했다.

서산JC 특우회장(38대), 서산로타리클럽 회원, 서산성봉학교 운영위원장, 서령고등학교 총동창회장을 역임하는 등 지역사회의 크고 작은 일에 열심히 참여해 마당발로 통하기도 한다.

“부친께서 작고하신 그 해에 서산시축구협회장에 취임했습니다. 취임식에 참석해 흐뭇하게 바라보시던 아버지가 눈에 선하다”는 그는 “인류에의 봉사가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사업임을 우리는 믿었다”는 JC신조를 신념으로 살아왔다고 했다.

그에게 꿈이 있다. 민선 첫 서산시체육회장 임기를 마칠 때 시민들이 정말 잘했다는 평가를 받는 것이다. 이를 위해 오롯이 열심히 뛰겠다고 다짐했다.

이 회장의 취임식은 2월 14일 아르델웨딩홀에서 가질 예정이다. 서산시축구협회장으로 취임할 당시 흐뭇하게 바라보던 부친은 계시지 않지만 그의 체육회장 여정을 응원할 시민들은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조규선 전 서산시장

서산타임즈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306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넌 직업이 체육회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