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5(화)

성일종 “한부모 전세자금대출 실적 부진”

출시 후 132일간 계약 33건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0 23:5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성일종_프로필.jpg


주택금융공사가 올해 5월부터 추진하는 ‘한부모 전세자금대출’계약자가 132일간 33건에 그치는 등 실적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일종 국회의원에 따르면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은 출시일인 올해 5월10일부터 지난 18일까지 전국 단위로 33건의 계약 실적을 만들었다. 5월 0명, 6월 8명, 7월 15명, 8월 7명, 이달 18일까지 3명 등이다. 이에 따른 보증금도 23억9000억원으로 실적이 매우 저조하다는 게 성 의원의 설명이다.

주택금융공사는 한부모가족의 복지를 위해 전세자금대출인 이번 프로그램을 출시했다. 미혼모 가정이나 조손 가족 등 한부모가족에게 대출심사 요건을 완화하는 게 핵심이다. 대출 한도는 기존 전세대출보다 10%포인트 올린 '임차보증금의 90%'로 확대했다. 대출 금리는 최대 0.25%포인트 우대하고 보증료는 0.1%포인트 깎아주는 등 혜택도 설계했다.

성 의원은 “처음 출시됐을 때부터 주택금융공사와 하나은행의 홍보가 부족하거나 전무하다보니 5개월간 가입자는 33명, 특히 지방자치단체 5곳에선 가입자가 0명으로 나타난 것 같다”며 “주택금융공사는 유인책을 마련하는데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56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일종 “한부모 전세자금대출 실적 부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