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16 18: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완섭2.jpg
▲이완섭 국민의힘 서산시장 예비후보가 16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다시 시장을 하게 된다면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서산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이완섭 전 서산시장이 16다시 시장을 하게 된다면 더 잘할 수 있겠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예비후보는 이날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3선에 실패하고 지난 4년간 자연인으로 지난 68개월간 서산시장으로서 일해 온 것을 되돌아보니 보람을 느끼고 밤낮없이 열심히 했다고 자부했었지만 참 많은 부분에서 부족했다고 느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이 예비후보는 재선 시장으로 재직하면서 역동적으로 추진해왔던 서산 하늘길인 서산 비행장 민항기 유치 사업과 바닷길인 대산항 대중국 여객선 취항 및 철길과 고속도로 등 서산시의 미래발전을 위한 접근성 개선 4대 교통망 사업과 도시발전에 꼭 필요한 여러 가지 사업들이 방향을 잃고 표류하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가 없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다행히 성일종 국회의원과 함께 국민의힘 대통령 공약사업에 우리 지역의 하늘길인 공항 유치와 철도 분야의 사업이 포함되게 한 이점을 살려 이 사업이 신속하게 우리 지역부터 시작될 수 있도록 획기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그는 고속버스 노선 유치, 수석동 도시개발 사업, 흩어져 있는 시청사 문제, 대산 방면 교통체증 등 주요 사업들도 성일종 국회의원과 손잡고 체계적으로 풀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지역발전과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는 공직사회의 역동성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악화가 된 역동성을 되살려 나가는 것도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이완섭1.jpg

 

이완섭 예비후보는 시민들이 만족하는 삶의 질 향상은 시정의 궁극적인 목표가 될 것이라며 시민이 행복하고 살기 좋은 서산시 건설을 위해 각 분야의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인구 증가를 통한 도시 경쟁력도 높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성일종 국회의원과 김태흠 국회의원, 박찬우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예비후보, 명노희 충남교육감 예비후보, 김세호·한상기 태안군수 예비후보, 충남도의회 정광섭·김옥수 의원, 서산시의회 이연희 의장과 가충순·김맹호·조동식·장갑순·안원기 의원 그리고 서산지역 광역·기초의원 예비후보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76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완섭 서산시장 예비후보 “시장 되면 더 잘할 수 있을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