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심폐소생술로 주민 생명 구한 새내기 여경 화제

홍성서 오관지구대 이서현 순경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14 10: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서현 순경.jpg


홍성경찰서 오관지구대 순찰요원인 이서현(사진) 순경이 집안에서 기도가 막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사경을 헤매던 주민을 심폐소생술로 구조해 화제가 되고 있다.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3시경 ‘현관문이 열려 있는데 아주머니가 아프신 것 같고 살려달라고 한다’라는 신고를 받고 이서현 순경 등 오관지구대 직원들이 현장에 출동했다.

최초 신고자인 인구조사원으로부터 상황을 파악하고 아파트 안으로 진입, 집안 곳곳을 확인하던 중 소파 뒤에서 의식을 잃고 경직된 상태로 엎어져 있던 주민을 발견했다.

이에 다른 경찰관은 119에 출동 요청하도록 하고 이 순경은 즉시 쓰러진 주민을 대상으로 기도를 확보함과 동시에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던 중 5분이 지났을 무렵 기도를 막고 있던 토사물이 배출되면서 호흡을 정상적으로 찾게 하여 귀중한 생명을 구한 것이다.

이 순경은 경찰 입문 전 수영강사로 활동하면서 ‘응급처치구조 자격증’을 취득할 정도로 남다른 열정과 전문지식을 갖추고 있었고 결국 이러한 경험을 토대로 급박한 상황에서 신속하게 대처해 주민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지난해 9월 오관지구대로 첫 발령 받아 근무하는 이 순경은 새내기 경찰로 평소 치안현장에서 주민의 안전을 확보하는데 앞장서고 있으며 장래에 수사 형사로 활동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12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심폐소생술로 주민 생명 구한 새내기 여경 화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