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0(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12 20: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_안면도.jpg
안면도 관광지 개발 조감도

 

 

KPIH안면도, 투자이행보증금 30억 원 납부 못해

사업수행능력 검증 못한 도 행정력 부실 ‘지적’


30년 숙원 사업인 안면도 관광지 개발 사업이 결국 무산됐다.

12일 충남도에 따르면 ‘안면도 관광지 3지구(씨사이드) 조성 사업’ 사업자인 ‘KPIH 안면도’가 전날(11일) 자정까지인 제1차 투자이행보증금 30억 원을 납부 하지 못했다.

계약상 KPIH안면도는 지난 9일까지 1차 투자이행보증금 100억 원을 납부했어야 했다. 하지만 납부기한을 하루 앞두고 충남도에 납부기한 연장을 공식 요청했고 도가 11일 자정까지 30억 원, 나머지 70억 원은 21일까지 나눠 내도록 허가했으나 이마저도 허사가 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KPIH안면도는 이날 오후 납부기한 재연장을 요청했다.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에는 정말 잘 될 것으로 기대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며 “안면도 문제는 될듯될듯 하면서 안된다. 저희도 정말 어렵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는 도가 KPIH안면도의 사업 수행 능력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앞서 KPIH안면도는 지난 5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때부터 사업수행능력에 우려가 제기됐다. 모기업이 대전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을 추진하며 협약이행 보증금을 지각 납부해 법적 시비에 휘말린 전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 양승조 충남지사는 “본 계약 체결 전까지 검증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다"며 "(KPIH안면도가) 사업 감당 능력이 있는지 더 확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지난 10월 사상 처음으로 안면도 관광지 개발을 위한 본계약이 체결됐지만, 한 달여 만에 무산되면서 도의 행정력 부실만 증명한 셈이 됐다.

김 부지사는 “많은 우려가 있다는 건 알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상적 절차에 의해 선정됐고, 사업자가 잘 진행할 것으로 기대했다”며 “(대전유성복합터미널 일정 지연) 문제가 불거지니까 이 사업까지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향후 일정과 관련해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다. 현재 지사께서 유럽 출장으로 부재중인 상황이기 때문에 귀국하면 최종 결정을 내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업 재연장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사업자가 재연장을 위해 구체적 제안을 제시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도가 먼저 재연장을 검토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안면도 관광지 개발사업은 안면읍 승언리와 중장리, 신야리 일원 294만1천735㎡에 1조8천852억 원의 민간자본을 들여 테마파크(1지구), 연수원(2지구), 복합리조트(3지구), 골프장(4지구)을 건설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도와 KPIH의 계약이 해지 되면 공모 사업 신청 당시 KPIH 안면도가 납부한 5억 원은 도에 귀속된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77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면도 관광지 개발사업 사실상 ‘무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