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9(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04 15: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간월도바다횟집.jpg

▲1993년 5월 12일 첫 문을 연 이래 29년 1개월 23일 만인 5일 폐업하는 간월도 ‘바다횟집’

 

고 정주영 명예회장도 단골손님

서산 방문할 때면 꼭 들렀던 곳

코로나19 영향 손님줄어 경영난

 

지난 30여년 동안 서산의 맛집으로 지역은 물론 전국의 고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왔던 간월도 바다횟집이 최근 영업을 중단하고 폐업했다. 1993512일 첫 문을 연 이래 202275일까지 정확히 291개월 23일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그동안 바다횟집은 철새기행전을 비롯해 각종 기념행사 뒷풀이와 간월도를 찾는 관광객, 안면도 꽃박람회를 찾는 많은 이로부터 사랑을 받아왔다.

바다횟집이 이렇게 큰 사랑을 받았던 이유는 무엇보다 기본 회만 시키면 제철 해산물을 싼 가격에 한 상 가득 맛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 바탕에는 횟집 주인인 오복희 사장의 남편 김승석 씨의 공이 컸다. 김 씨는 손님에게 선보일 신선한 횟감이 필요하다는 부인의 등쌀에 떠밀려 몸이 아플 때에도 이른 새벽부터 배를 타고 바다에 나가 뭔가라도 잡아 와야 했다. 그래야만 부인의 큰 손으로 인한 소비를, 손님에게 나갈 해산물을 마련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처음 바다횟집을 찾는 이들은 오 사장의 큰 손에 다들 놀래고 돌아갔다. 이후 바다횟집의 단골이 됐다. 간혹 손님이 너무 많아 상차림이 소홀할 때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다시 바다횟집을 찾았다.

특히, 단골 중에는 현대가를 세우고 일으킨 고 정주영 명예회장도 있었다. 그가 헬기를 타고 서산(정확히는 서산시 부석면 창리에 있는 영빈관)에 오면 꼭 바다횟집을 들렀다. 그 전에도 그랬지만 그 이후부터 현대 사람들은 바다횟집을 애용했다.

그렇게 입소문이 나면서 장사가 참 잘 됐다. 공무원, 예술인, 지역민들도 많이 다녀갔다. 하지만 그럴수록 적자가 조금씩, 조금씩 늘어 가세가 기울었다. 결국 친척의 땅을 빌려 건물을 세운 횟집 자리를 살 돈이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에 오 사장은 심사숙고 끝에 영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그렇게 영업을 끝내는 그의 표정에는 진한 아쉬움이 묻어났다.

오 사장은 둘째 아들을 잃은 슬픔에 죽을 생각도 했지만 횟집 일로 버텼다. 아직 젊어서 더 할 수는 있지만 이제는 그만 해야 할 것 같다그동안 간월도 바다횟집을 찾아주신 한분, 한분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허현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23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0여 년 역사 간월도 바다횟집 폐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