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27 20: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래된 기억

 

김 가 연

 

하루의 걸음 안으로 지는 해는

수없이 접었다 편 길의 무릎이다

 

접힌 자국이 헐어가는 길엔

파꽃 같은 사람들이 살고

 

여름 천변(川邊)

물소리를 닮은 미루나무가 자랐다

 

강둑을 달리던 아이들은

알몸으로 물에 뛰어들었고

 

돌아오지 않는 사람들은

봉숭아 꽃씨 같은 별이 되었다

 

그 눅눅한 장면들을 넘기면

기다림은 혼자 시들고

 

나는 저녁 강에 누워

두 손을 모은 채 잠들곤 하였다

 

김가연 시인은?

김가연.jpg

서산에서 태어나 단국대 대학원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2009열린시학신인상에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으며, ‘흙빛문학회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집 시간의 배후’, ‘푸른 별에서의 하루’, ‘육백년의 약속’‘디카시집해미읍성, 600년 역사를 걸어 나오다등이 있다. 현재 우보 민태원기념사업회장을 맡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26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초대 詩 - 오래된 기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