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8(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11 00: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분발언_김영수.jpg


김영수 충남도의원이 10일 제329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통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최종안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을 반드시 반영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19대 대선 공약이자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될 만큼 필요성을 인정받은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서산에서 경북 울진까지 3개 시도, 12개 시군을 경유하는 총연장 322.4km 길이의 선로를 놓는 사업으로 6조 152억 원(국비)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철도가 완공되면 서산에서 울진까지 대중교통으로 6~7시간 소요되는 거리가 2시간대로 대폭 단축돼 중부권 내륙지역 물류비용 대폭 축소, 관광단지 개발 촉진 등 지역갈등을 해소하는 주춧돌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러나 지난 4월에 열린 국토교통부 주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이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신규가 아닌 추가 검토사업으로 밀려나면서 추진이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김 의원은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균형발전에 초점을 두고 교통 기반이 열악한 지방에 파격적인 예산을 투자함으로써 낙후지역의 성장동력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목적”이라며 “정부는 소멸 위기에 내몰리고 있는 지방의 열악한 여건을 감안하지 않고 경제성만 따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시키지 못한다면 최소한 5년을 기다려야 한다”며 “아직 구축계획이 확정되지 않은 만큼 6월 고시 이전까지 신규사업으로 포함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사업의 당위성을 계속 설득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53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영수 도의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