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8(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09 00: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남도가 전국 처음으로 석탄화력발전소 조기폐쇄에 따른 고용 안정과 산업 재편을 위해 100억원 규모의 ‘정의로운 전환기금’을 조성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8일 오후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동일 보령시장과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석탄화력발전 단계적 폐지 대응을 위한 충남도 정의로운 전환기금 조성 업무협약’을 맺었다. 지방정부 차원에서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 전환 기금을 조성하는 것은 충남도가 처음이다. 정의로운 전환기금은 올해 10억원, 내년 15억원, 2023년부터 3년 동안 25억원씩 2025년까지 모두 100억원 규모로 조성되며, 도가 30%, 시·군과 발전 3사가 10%씩 분담한다.

이 기금은 고용 승계, 재취업 훈련, 취업 알선, 전업 지원 등 석탄화력 조기 폐쇄에 따른 고용 안정 및 일자리 전환과 관련한 사업에 쓴다. 또 에너지 전환 대상 지역 기업 유치와 소상공인 지원, 주민 복지 사업 등에도 투입할 계획이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095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 ‘탈석탄 기금’ 100억 조성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