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8(금)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시대적 소명

[특별기고] 이완섭 전 서산시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18 23: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완섭_서산시장.jpg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서산∼당진∼예산∼아산∼천안∼청주∼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 등 12개 시ㆍ군을 철도로 잇는 역사적인 국책 사업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후보 당시 공약사항이었고, 다른 대선 후보(홍준표, 안철수)의 공약사항이기도 했다. 이후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로 채택되었다.

그런데 참 신기하고 불가사의한 일이다. 특별히 반대의 목소리도 없는데다가 12개 시ㆍ군 300만 주민의 들끓는 목소리가 공약 이행의 명분과 타당성 등을 높여주고 있는데도 정부로부터 중요성을 인정받지 못하는 형국이니 말이다. 28조 6000억 원이 소요되는 가덕도 신공항은 특별법까지 만들어 속전속결로 밀어붙이면서 3조 7000억 원 정도의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뭐가 그리 고민일까?

민선 6기이던 2016년도에 12개 시장ㆍ군수협력체가 처음 구성된 후 3차 회의까지 이어오면서 해당 시군이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시키기 위해 참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었다. 각 시군별로 범 주민 서명운동을 벌여 62만 명의 서명부를 국토부 등에 전달했고, 공동건의문은 기본이고, 국회포럼(2017.3.6)도 열어 공감대를 넓히며 신규사업 반영을 촉구했다. 민선 7기에 들어서도 신규사업 반영 촉구를 위한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는 6차 회의로 이어지는 등 의장협력체와 함께 눈물겨운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지난 5월 14일에는 12개 시군 소속 국회의원과 시장ㆍ군수, 시ㆍ군 의회의장 등이 국회의사당에 모두 모여 결의대회를 열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공약의 이행을 촉구하며 더욱 목소리를 높였다. 이처럼 3개 정부 12개 시군이 하나가 되어 5년에 걸쳐 한 목소리를 내온 숙원사업이 있었던가? 대통령 공약사항 추진을 이토록 염원하는데 추가검토사업 정도로 치부되는 이유는 대체 무엇일까?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 당시 천안 신부동 집중유세(2017.4.24)에서 강조한 “국회 토론회에서 제가 약속드리고, (대선)공약집에 딱 넣어놓았다”고 한 말은 표심 잡기용이었을까?

이것이 아니라면 정부와 여당은 이 국책사업이 적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대통령의 약속 이행을 뒷받침해 나가야한다. 6월로 예정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하는 것이 그 첫 걸음이다.

이제 문재인 정부의 임기도 얼마 남지 않았다. 지방정부가 언제까지 어떻게 더 울며 보채길 바라는 것인가? 박수 받을 일을 차버리고 지탄 받기를 원하는가, 아니면 남북축 경부고속도로에 비견되는 역사적인 국토 횡단철도 과업의 첫 단추를 꿰겠는가?

이 국책사업이야말로 대통령 공약의 백미(白眉)이며 국토균형발전의 모본으로서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행여 12개 시ㆍ군 300만 주민을 실망시키는 일은 국민 전체를 실망시키는 일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서산 대산항 인입철도와 동서횡단 내륙철도 건설 사업이 신규사업으로 반영되고 조속히 추진되기를 간절히 소망하며 강력히 촉구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803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시대적 소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