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3(목)

세계 최초ㆍ최대 규모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

한화토탈 대산공장 내에 설립, 연간 40만MWh 규모 전기 생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8 17: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소연료발전소.jpg
▲맹정호 시장(오른쪽)이 28일 대산산업단지에서 열린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해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 다섯번째), 양승조 충남도지사(오른쪽 네번째) 등 관계자들과 준공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산시 제공

 

세계 최초ㆍ최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발전소가 서산에 들어섰다.

서산시는 부생수소를 연료로 하는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식이 28일 대산읍 독곶리 한화토탈 대산공장 내 수소연료발전소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준공식에는 맹정호 시장과 정세균 국무총리,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이사,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부생수소 연료전지는 석유화학공정에서 부산물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연료로 산소와 전기화학 반응을 통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고효율 발전 시스템이다.

50MW 규모의 전력을 생산하는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충남 지역 약 1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연간 40만MWh 규모의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설치 면적당 발전량이 크고 온실가스 등 대기오염물질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발전이며, 발전기에 장착된 미세필터로 공기 중 초미세먼지를 정화해 발전소 주변 35만여 명이 숨 쉴 수 있는 공기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된다. 서산시 일자리창출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맹정호 시장은 “서산시에 세계 최초ㆍ최대 규모의 수소연연료전지 발전소가 들어선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으로 화력ㆍ원자력발전은 줄이고, 신재생에너지의 비중을 늘려 현 정부의 신에너지 정책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 최초ㆍ최대 규모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