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2(수)

성일종,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유족 의도적 배제”

보훈처 “보훈단체가 미 추천” 그러나 공법ㆍ5.18단체에만 추천 의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8 11: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올해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유족들이 초청받지 못한 것은 국가보훈처가 의도적으로 배제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성일종 국회의원은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현충일을 앞두고 천안함 유족들은 국가보훈처로부터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을 위하여 부득이하게 선생님을 초청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내용의 양해문을 받았다고 밝히고 그동안 현충일 행사에는 2~3만명이 참석했으나, 올해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300명 규모로 참석인원을 제한했다.

보훈처는 초청인원 중 천안함 유족 등 서해수호 유족들을 한 명도 초청하지 않아 행사를 앞두고 논란이 있었고, 이에 보훈처는 뒤늦게 천안함 유족들을 초청한 바 있다. 당시 보훈처는 천안함 유족들이 초청받지 못한 이유에 대해 “보훈단체들이 천안함 유족들을 추천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변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성 의원은 “천안함 유족들이 초청인사 명단에서 빠진 이유는 보훈단체 탓이 아니라, 애초에 보훈처가 천안함 유족 단체에 초청인사 추천을 요청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성일종관련자료.JPG

▲천안함 유족들이 받은 양해문

 

성 의원은 보훈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현충일에 참석한 국가유공자 및 유족 201명은 총 17개 보훈단체에서 추천한 인사들로 17개 단체 중 14개는‘참전유공자예우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에 근거한 14개 공법단체이고 나머지 3개는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구속부상자회로 모두 5.18 관련 단체들이다. 이 단체들은 아직까지 공법단체가 아님에도 보훈처는 이 단체들로부터 초청인사를 추천받았다.

성 의원은 이에 대해 “보훈처가 5.18 관련 단체들에 초청인사 추천을 받은 것은 잘한 일이라고 본다. 당연히 그분들도 현충일 행사에 초청받으실 자격이 있다”며 “다만, 5.18 단체들을 제외한 다른 비공법단체들을 모두 제외시킨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천안함전우회, 천안함유족회 등 서해수호 유족단체도 많이 있는데 모두 제외되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성 의원은 “올해 3월 천안함 10주기 행사에서 고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씨가 대통령에게 다가가 ‘누구 소행인지 말씀 좀 해달라’고 하신 적이 있는데, 혹시 청와대와 보훈처가 이번 행사에서도 그런 일이 생길 것을 우려하여 천안함 유족들을 의도적으로 배제시킨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며 “천안함 유족들도 5.18 유족들과 마찬가지로 국가로부터 존중받을 자격이 있는 분들임을 보훈처가 잊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일종,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유족 의도적 배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