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8(수)

5.18 정신으로 민주주의ㆍ인권 꽃피운다

도, 5.18 민주화운동 첫 공식행사...감사패 수여ㆍ충남 미래선언 선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9 22: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_5.18.JPG
▲충남도는 지난 18일 도청 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5.18기념재단과 함께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충청남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지난 18일 도청 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5.18기념재단과 함께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충청남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도 차원의 공식 기념식으로는 처음 여는 5.18 민주화운동 관련 행사로,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마련했다.

양승조 지사와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시민사회단체, 도민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기념식은 감사패 수여, 충남 미래선언, 민주와 통일 나무 소원지 달기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5.18구속자협의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인권변호사로 활동한 고 홍남순 변호사의 장남인 홍기원 씨가 감사패를 받았다.

아산시에 거주 중인 홍기원 씨는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교육 사업과 진상규명을 위한 증언 활동 등 공적을 인정받았다.

아울러 덕산고 강성호 학생과 예산여고 이효주 학생이 5.18 민주화운동의 기본 정신인 ‘나눔과 자치, 연대’를 바탕으로 한 충남 미래선언을 통해 민주주의와 인권, 통일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또 5.18 관련 메시지가 담긴 소원지를 도청 이전 상징 수목인 배롱나무에 걸고, 태극기와 한반도기를 흔들며 ‘우리의 소원’을 제창하는 등 5.18 정신 계승과 통일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먼저 자유와 정의, 그리고 민주주의를 위해 몸 바치신 분들의 영전에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하고, 명복을 빈다. 지금 이 순간까지도 고통 받고 계신 피해자 여러분과 통한의 세월을 살아오신 유가족 여러분께도 충심으로 위로의 인사를 올린다”고 말했다.

이어 양 지사는 “5.18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함께 기려야 할 자부심과 긍지의 역사”라며 “5.18 정신을 바탕으로 민주주의와 인권이 꽃피우는 더 행복한 충남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념의 대립 속에서 진정한 인권과 민주주의는 완성될 수 없다. 독재를 넘어 민주주의를 이뤘듯이 분단을 넘어 통일시대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코로나19 국난 극복을 선도한 정신으로 남북의 화해·협력을 위해 더 큰 역할을 하고, 통일의 새로운 시대를 먼저 준비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행사 참석자에 대한 발열 검사를 실시하고, 좌석 간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지침을 준수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5.18 정신으로 민주주의ㆍ인권 꽃피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