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8(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05 18: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국 평균 농가소득 4118만 원

충남지역 2년 만에 4단계 상승

부채보다 소득 높아 경영 양호


지난해 충남지역 평균 농가소득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7년 대비 4계단 상승한 순위다.

충남도와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19 농가경제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평균 농가소득은 4118만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충남지역 농가의 평균 소득은 전국 평균보다 283만원 많은 4401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농가소득 전국 4위를 기록했던 2018년(4350만 원)보다 51만 원 늘어난 규모다.

농가소득 증가율도 경기(4.3%), 강원(3.2%)에 이어 3위(1.2%)에 올랐다. 반면 전국 평균 농가소득은 4118만 원으로 4206만 원을 기록한 전년 대비 2.1% 감소했다.

도 농가부채는 3535만 원으로 전년도 3230만 원보다 305만 원 늘었으나 전국 평균 3571만 원보다는 낮다.

특히 농가소득 상위 3개 도 중에서는 유일하게 농가부채보다 농가소득이 높아 상대적으로 농가의 경영 여건도 양호한 것으로 풀이된다.

농업총수입 분야에서도 도는 4084만원으로 제주(5201만원)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농업총수입은 농업 경영 결과로 얻는 총수입으로, 도내 농가의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는 순수한 농업 경영 활동 지표다.

도 관계자는 “전국 7위에 머물렀던 2017년 도 농가소득 순위가 2년 만에 전국 3위로 뛰어올랐다”며 “농가의 재무건전성 지표인 농가부채와 순수 농업 성과 지표인 농업총수입 등을 종합 판단해 볼 때 농가경제 분야에서 도내 농가의 경쟁력 및 성과는 가장 양호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농촌이 더 행복한 충남을 위해 농업ㆍ농촌의 현실을 더욱 정확히 반영한 맞춤형 정책을 발굴ㆍ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농가경제조사는 연간 농축산물 판매액 120만 원 이상, 1000㎡ 이상 직접 경작하는 전국 3000개 표본 농가를 대상으로 조사하며 도내에서는 337개 농가가 포함됐다. 이병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지역 농가 평균소득 4401만원…전국 3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