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5(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2 22: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남도가 소득ㆍ고용불균형 완화 등 양극화 문제 해결을 위해 2030년까지 총 8조1121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도는 2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남 양극화 해소 대응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와 자문위원, 연구기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이날 보고회는 충남 양극화 대응전략 추진경과 및 주요사항 보고, 연구결과 보고, 종합토론 등이 진행됐다.

더불어 잘사는, 더 행복한 충남이라는 비전 아래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소득ㆍ고용 불균형 완화, 취약계층의 보호와 회복, 경제사회 포용성장 기반 강화 등 3대 목표가 담겼다.

이를 위해 도는 임금보장과 근로여건 개선, 지역단위 일자리 창출, 경제적 약자지원, 사회 안전망 확대, 지역 선순환 경제체제 구축, 공정한 기회보장과 공동체 형성 등을 6대 추진 전략으로 정했다.

먼저 소득ㆍ고용불균형 완화에는 총 5조6929억원을 투입, 충남형 지역사회 협약을 추진하고 동일노동 동일임금제를 시범적으로 진행한다. 또 지역인재 채용 목표제를 도입하는 한편 청년사회상속제 도입 등을 새롭게 추진한다.

취약계층 보호와 회복에는 1조805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금융소외자 소액금융 지원사업과 함께 1인 자영업자에 대한 사회 보험료를 지원한다.

여기에 충남형 독거노인 공유주거모델 개발, 노인 자살예방 관리체계 강화 등의 사업도 병행한다.

경제사회 포용성장 기반 강화를 위한 사업에는 6142억원이 투입된다. 충남형 기업과 지역의 공유가치 창출 지원, 사회적 경제 지원 플랫폼 구축 및 도지사 직속 포용성장위원회(가칭) 등을 신설할 예정이다.

도는 포용성장위원회를 통해 양극화 관련 정책의 기획과 조정ㆍ환류체계를 일원화하고, 각 유관단체 및 기관 간 거버넌스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지속적으로 심화되는 양극화 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 특성에 부합하고 선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정책과제를 발굴했다”며 “이번 보고회에서 논의된 의견을 토대로 충남형 양극화 대응방안의 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 양극화 문제 해결에 10년간 8조 투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