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5(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1 00: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남도가 코로나19로 인해 불안감을 느끼는 도민의 마음을 안정시키고, 확진ㆍ격리자가 건강하게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상황이 종료 될 때까지 심리지원을 제공한다.

도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도민의 우울감ㆍ스트레스 극복을 위해 국가트라우마센터, 충청남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와 함께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을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감염에 대한 공포와 외출ㆍ모임 자제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스트레스 증가로 도민의 정신 건강이 위협 받고 있다. 특히 확진 후 퇴원자와 자가격리자, 격리해제자 등의 경우 주변의 시선에 따른 우울감과 스트레스가 더욱 심할 수 있어 응급 심리지원의 필요성이 크다.

이에 도는 지난달부터 지친 마음을 치유하려는 도민들에게 전화ㆍ대면 상담 927건, 심리 상담 서비스 안내 문자(SMS)를 비롯한 정보 제공 5만 7565건 등 심리지원을 실시했다.

코로나19로 과도한 불안ㆍ스트레스 등을 느끼거나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위기상담전화(1577-0199)를 통해 심리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병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확진ㆍ격리자 등 심리지원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