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4(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2 01: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충남도가 중소기업ㆍ소상공인에 500억원의 긴급 경영안정 자금을 투입한다고 9일 밝혔다.

지원 자금별 금액은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300억원, 소상공인자금 200억원이다. 지원대상은 충남에 사업장을 두고 영업 중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다. 금융 및 보험, 숙박, 주점, 귀금속, 도박, 사치, 향락, 사행성업종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업체당 지원 규모는 제조업 경영안정 자금 3억원, 기술 혁신형 경영 안정 자금 5억원, 소상공인 자금 5000만원이다. 상환조건은 2년 거치 일시상환이며 도가 업체 부담 금리에서 2%를 지원한다.

특히 아산시 소상공인자금의 경우 상권 피해 우려에 따른 이자 보전금을 1% 추가해 3%까지 확대 지원한다. 소상공인자금 보증수수료는 기존 0.8%에서 0.3%로 0.5%p 낮췄다. 이번 긴급경영안정자금은 기존 중소기업경영안정자금·소상공인 자금과는 별도로 운영되는 한시적 자금이다. 도 자금을 이용했거나 이용 중인 업체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김석필 충남도 경제실장은 “지역경제 발전의 근간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보다 안정적으로 경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기ㆍ소상공인 ‘신종 코로나 안정자금’ 500억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