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8(수)

해미읍성에서 세시풍속 체험하며 추억여행

[설 특집] 설 연후 도내 가볼만한 곳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21 21: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JPG
▲해미읍성에서는 설날인 25일 오후 1시부터 우리 고유의 세시풍속을 체험할 수 있는 ‘민속 한마당’이 운영된다.

 

경자년(庚子年) 새해 민족 대명절인 ‘설날’이 눈앞에 다가왔다. 올해 설 연휴는 24~27일까지 4일간이다. 설 연휴를 맞아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는 가족들이 많다. 특히 어린 자녀를 두고 있는 부모의 경우 ‘설 연휴’라는 특별한 주말을 앞두고 단순히 즐기고 노는 나들이가 아닌 배우고 체험하는 학습여행을 계획하는 가족들도 있다. 우리민족의 대표적인 전통문화인 설 연휴를 맞아 전통과 역사를 찾아 떠나는 서산을 비롯한 인근지역 나들이를 추천한다.

◆서산 해미읍성=서산시문화시설사업소(소장 김기삼)는 설 명절 당일인 25일 오후 1시부터 ‘2020년 서산 해미읍성 설맞이 민속 한마당’을 운영한다. 이곳에서는 고유의 세시풍속을 체험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 먼저 해미읍성 내 전통문화 공연장에서는 뜬쇠예술단의 신명나는 사물놀이 공연과 줄타기 공연 등이 펼쳐진다. 이와 함께 전통 복식을 착용 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복식체험과 다듬이, 삼베짜기, 장작패기 등 전통공예 시연도 펼쳐진다. 또한 민속놀이 체험장에서는 투호놀이, 제기차기, 윷놀이, 굴렁쇠 굴리기 등을 즐길 수 있다. 전통먹거리 체험장에서는 떡메치기, 순두부 만들기, 가마솥 고구마 체험을 통해 직접 만든 음식을 시식하는 색다른 즐거움도 경험할 수 있다.

◆공주 한옥마을=한옥마을은 전통과 현대의 어울림을 느낄 수 있다. 한옥마을 곳곳에 휴식공간과 한옥마을 둘레길을 걸며 작은 도시ㆍ옛도시(古都) 문화유적을 만날 수 있다. 또 한옥 마을은 가족끼리 백제문화를 체험으로 할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아산 외암민속마을=실제로 주민이 살고 있어 살아있는 민속박물관으로 유명한 곳이다. 약 500년 전부터 마을이 형성된 곳으로 예안 이씨의 이정이 이주해 오면서 현재의 모습을 갖추었다고 한다. 이곳은 고택, 돌담길, 전통정원 등 조선시대 생활상이 잘 보존돼 있어 영화와 드라마 촬영지로 자주 활용되고 있다. 이병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미읍성에서 세시풍속 체험하며 추억여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