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6(수)

“내 예술정신은 동심의 서산”

[조규선이 만난 사람] 39. 성창경 동양화가ㆍ성신여대 명예교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8 15: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성창경.jpg
「지곡문학」을 발간하는 70~80대 주인공들의 애향 정신과 청년정신을 존경하고 그 도전과 열정이 큰 힘이 된다는 성창경 화백. 그는 고향에서 그림도 그리고 글도 쓰고 싶다는 바람을 보였다. 사진=최상임 작가

 


성창경(78) 동양화가이자 성신여대 명예교수는 필자가 서산시장으로 재직할 당시 서산시문화회관 초대전을 하면서 알게 된 지인이다. 대한민국 미술대전 심사위원과 운영위원 등 각종 공모전 심사, 운영위원에 참여하면서 사이가 돈독해 졌다. 인터뷰를 망설이는 그에게 “성 교수님은 한국 미술계를 움직이는 대표적 미술인의 한사람이고, 또한 평생을 미술영역에 종사해온 한 사람이시니 미술계에 관한 여러 사항들을 중심으로 나름의 생각을 자유롭게 인터뷰를 해주신다면 좋겠다”하고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

성 화백은 왕산포(지곡면 중왕리)에서 태어나 4살 되던 해 예천동으로 이사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필자의 4층 사무실에서 창밖을 내던 보던 그가 “근처에 하천(양유천)이 흘렀고 교량이 있었다”면서 옛 추억을 떠올렸다.

동네 어른들을 따라 서령초 운동장(현 시청 앞 솔밭공원)에서 8.15 해방 기념 농악 대회를 보러 갔다가 인파에 밀려 길을 잃고 헤맸던 이야기, 작은 할머니와 함께 왕산포에서 서산 시내에서 열리는 농악대회를 보려고 걸어가다 온몸에 벌을 쏘였던 추억, 한학을 하시던 아버지가 화선지에 사군자와 학을 그리는 모습을 따라 화선지에 먹칠을 해 혼이 났던 기억들을 보따리 풀듯 이어갔다.

그는 충남도 미술실기 대회에서 특선 수상을 시작으로 서령고(7회 졸업) 3학년 때 특별 활동부 미술반장을 했다. 또 생물 선생님의 토끼 해부도를 그리는 것도 성 화백의 몫이었다고 했다. 해부도의 설명을 맡아 하다 보니 의과대학에 진학을 권유 받기도 해 고교시절에는 갈등도 많았었다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그는 서라벌 예술대학을 선택했다. 그곳에서 소정 변관식, 연정 안상철 교수의 제자와 조교로 인간과 예술을 배웠다. 대학 졸업 후 잠시 모교인 서령고에서 교사로 재직하다가 28세 젊은 나이에 부산 동아대 교수를 시작해 성신여대 미술대 교수와 학장을 역임했다.

2016년 ‘미술과 비평’에서 선정한 한국대표 화가 20인에 선정 되는 등 한국을 넘어 세계적인 화가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실제 그는 독일 뒤셀도르프 미술 대학원 초청교환교수(1999~2000)를 역임하고 2005년 7월 독일 볼프스부르그성 초대전, 대만국립역사박물관 초청(1983) 미국LA 한국문화원 초대(1987), 프랑스 파리 갤러리 초대전(1988) 등 유럽과 러시아 초대전을 갖기도 했다.

현재도 그의 작품이 교육부 검정 중학교 미술교과서(교학사 발행)에 수록 되어있다.

그의 수상이력도 화려하다. 국전 14, 15, 23, 24회에 입선을 시작으로 1976년 제25회 대한민국 미술전람회에서 문화공보부장관상을 수상, 일약 중진작가로 부상했다. 동양화 비구상 최고상이다. 1987년 11월에는 KBS TV 미술관에 방영되기도 했다.

성 화백은 또 우리나라 전통문을 소재로 입체적으로 그리는 독특한 작가로 유명세를 떨쳤다. 전통문의 매력에 빠진 것은 사람들이 세상을 살아가는 이치와 지혜가 고스란히 들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의 문은 닫기 위한 것이 아니라 열림을 위한 것이라며 전통문은 닫혀도 밖에서 안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고 했다. 첫날 밤 창호지 문을 손으로 뚫고 엿보는 등 비밀이 없다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고 설명을 곁들였다.

독일 통일 후 1990연 괴테 하우스에서 문을 주제로 전시회를 열었다. 사회자가 “지구상에 유일한 분단국가로 남은 한국이 성창경 화백의 작품에서 말하는 메시지처럼 통일로 이어지는 문이 빨리 열리기를 바란다”고 했다며 그때 그는 단순히 전통의 문이 남북통일의 문이 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갖기도 했다고 말했다.

동아대 교수 시절 학교법인 이사의 소개로 당시 초등학교 교사였던 안수영 여사와 결혼해 2남1녀를 두었다.

현재 경기도 가평에서 화실을 운영하고 있는 성 화백은 “내 작품 속에 담겨진 예술 정신은 동심의 서산”이라고 강조하며 지금도 고향 지곡주민들이 사랑에 감격스러울 때가 많다고 했다. 「지곡문학」을 발간하는 70~80대 주인공들의 애향 정신과 청년정신을 존경하고 그 도전과 열정이 큰 힘이 된다고 했다. 그는 인터뷰 말미도 고향으로 귀결됐다.

“내 고향 서산에서 그림도 그리고 글도 쓰면서 어릴 적으로 되돌아가 살고 싶습니다”/조규선 전 서산시장


서산타임즈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760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내 예술정신은 동심의 서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