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3(금)

“부모가 바뀌어야 아이가 바뀌죠”

[조규선이 만난 사람] 38. 이남희 사라몬테소리 어린이집원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25 18: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조규선_사람.jpg
아이들을 글로벌인재로 잘 키워서 미래 우리나라와 민족을 위해서 쓰임 받는 훌륭한 지도자로 키우는 것이 꿈이라는 이남희 원장. 그녀는 몬테소리 어린이 교육의 한국 선구자로 평가 받고 있다. 사진=최상임 작가

 

 

얼마 전 인지에서 이남희(54) 사라몬테소리 어린이집 원장을 만나 외손자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그런데 성탄절 전날인 24일 외손자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며 아이 무릎 담요와 털목도리를 가지고 필자의 사무실을 방문했다.

이 원장은 초등학교 5학년 때 성탄절에 교회에 친구 따라 갔던 이야기, 필자와 만났던 일, 아이들 성품 교육의 중요성, 몬테소리 철학은 개인의 자발성과 자기 통제에 기반을 두는 것이 특징 이라는 것. 자녀 교육의 제일 중요한 것이 부모의 양육 태도에 있다는 등 대화는 흥미진진하고 퍽 유익했다.

혼자 듣는 것보다 여러 사람이 공유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았다. 몇 번이고 쑥스럽다고 사양했지만 아이를 둔 부모뿐만이 아니라 손녀를 둔 할아버지와 할머니에게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 좀 더 구체적인 이야기를 듣고 싶었다. 그래서 인터뷰가 이루어졌다.

이 원장은 아이들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것은 아이들의 지능은 태내기(엄마 뱃속)부터 발달이 시작되어 보통나이 3세까지 50%, 4~6세 사이 30%, 7세~청소년 시기에 20%가 형성된다는 것. 그래서 그시기에 올바른 성품교육이 시작되어야 하고 좋은 환경을 통해 5감(시각, 청각, 미각, 후각, 촉각)을 자극 시켜 주면 지능이 잘 발달된다고 강조했다.

“세살 버릇 여든 살 까지 간다”는 속담과 더불어 유아교육학자들도 이 시기를 놓치지 말라고 조기교육의 중요성을 조언하고 있다고 한다. 또 아이들이 140억 개의 많은 뇌세포를 가지고 태어나는데 그 뇌세포에 자극을 많이 시켜 주면 뇌세포의 신경에서 시냅스(Synapse.신경돌기)가 연결되어 뇌지능이 발달된다고 설명했다.

이를 증명한 것이 이탈리아 교육학자이자 의사인 마리아 몬테소리((Maria Montessori, 1870~1952)여사다. 몬테소리 교구를 만들어 정신지체아에게 5감 자극 교육을 한 결과 정상적인 아이들과 함께 초등학교에 입학할 수 있게 지능이 발달되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그리고 정상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몬테소리 교육법을 개발하여 전 세계에 널리 보급하기 시작했다.

이 원장은 우리나라 대학 유아교육학과에서는 훌륭한 교육자로 몬테소리가 있다는 것만 가르칠 뿐 그의 교육법에 대해서는 가르치지 않고 있는 것이 아쉽다고 했다.

이 원장은 “일반교육은 외부에서 아이들에게 넣어주는 주입식이지만 몬테소리 교육은 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끌어내는 자기 주도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품교육에 대해서도 이 원장은 성품이란 한사람의 생각, 감정 행동의 총체적인 표현이며, 좋은 성품이란 위기와 갈등의 상황에서 더 좋은 생각, 더 좋은 감정, 더 좋은 행동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키워주는 것이라고 했다.

이 원장은 특히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에게 성품을 가르쳐 주고 아이들이 집에 가서 부모님과 함께 성품 교육하는 모습을 동영상을 찍어서 어린이집에 보내주면 선물을 준다고 했다. 그는 부모가 바뀌어야 아이가 바뀐다고 강조했다.

이원장의 꿈은 아이들을 글로벌인재로 잘 키워서 미래 우리나라와 민족을 위해서 쓰임 받는 훌륭한 지도자로 키우는 것이다.

이남희 원장은 1965년 부석에서 태어나 부석초, 부석중, 대전성모여고를 거쳐 충남대학교 중문학과를 졸업했다. 서울 몬테소리 선교 신학원에서 국내 몬테소리 자격증을 취득하고 미국 캠프리지대학, 하버드대학 유아교육최고지도자 과정, 일본 몬테소리 교육을 수료했다. 또 미국 몬테소리 AMS, 유럽, 이태리 몬테소리 국제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이태리, 필리핀, 프랑스 등 선진국 몬테소리 어린이 교육의 한국 선구자로 평가 받고 있다.

인생에 대한 정체성, 가치관을 알기위해 고민하다 대학 3학년 때 진정한 하나님을 만나게 되었다는 그녀는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는 것은 어린이들을 선교하는 일이라고 생각해서 일생을 몬테소리 교육에 힘쓰고 있다. 조규선 전 서산시장


서산타임즈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모가 바뀌어야 아이가 바뀌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