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2(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5 23: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_1회용품근절.JPG
▲지난 4일 ‘1회용품 사용 근절 선포식’에서 양승조 충남지사와 도청 직원들은 공공부문에서의 1회용품 사용 근절을 다짐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공공부문의 솔선수범을 통해 1회용품 사용 근절 인식을 민간으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도는 지난 4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1회용품 사용 근절 선포식’을 갖고 공공부문에서의 1회용품 사용 근절을 다짐했다.

11월 행복한 직원 만남의 날 행사 일환으로 진행한 이번 선포식은 1회용품 사용 ‘자제’ 또는 ‘저감’을 넘어 ‘근절’을 목표로, 1회용품 사용에 대한 인식과 메시지를 한층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도 공무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선포식은 영상 상영, 결의문 낭독, 구호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양 지사와 도청 직원들은 △1회용 컵ㆍ용기, 플라스틱 빨대, 비닐봉투 등 사용금지 △각종 회의ㆍ행사 시 병입수(PET) 대신 음료수ㆍ식수대 준비 △도 주관 행사 시 1회성 행사물품 사용 자제 △재활용 제품 우선구매 등 4대 실천과제가 담긴 결의문을 낭독했다.

또 ‘1회용품 아웃(OUT), 플라스틱 노(NO)’라는 구호를 함께 제창하며 1회용품 사용 근절을 위한 결의도 다졌다.

양 지사는 “무수한 자원의 낭비뿐만 아니라 환경과 생태계를 파괴하는 핵심 주범의 하나가 바로 1회용품”이라며 “2016년 기준 1인당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은 98.2㎏으로 전 세계 1위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 지사는 “당장 저부터 1회용품의 습관적 사용을 중지할 것”이라며 “우리 도의 모든 공직자들도 이러한 취지에 적극 공감하고 동참해 작은 노력이 커다란 결과를 만들어 내는 ‘적소성대(積小成大)’의 기적을 이루자”고 당부했다.

한편 도는 이날 선포식에 앞서 종이컵 등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미사용 텀블러를 모아 직원 간 나누는 뜻 깊은 자리도 마련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28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 공무원은 1회 용품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