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2(화)

“가정의 화목이 부자를 만들어 주었어요”

[조규선이 만난 사람] 30. 최금순 학암포 겨울연가 펜션 대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30 21: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1.JPG
맨손으로 펜션을 짓기 시작한 최금순 대표. 그녀의 오늘이 있기까지는 오직‘신용’이 바탕이었다. 사진=최상임 작가

 

 

필자는 지난 9월 변호사인 아들과 태안 신두리 해안사구를 돌아보고 권력과 부의 상징인 금개구리 서식처인 두웅습지를 방문 했었다. 마침 박열(45) 학암포 번영회장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겨울연가 펜션에서 만나고 싶다고 했다. 갑작스런 방문이었는데 온 가족이 있었다. 배에서 금방 잡아온 큰 도미, 우럭회로 상을 차려 놓고 있었다.

이날 박열 회장의 어머니 최금순 여사의 고난과 역경 속에 성공한 이야기를 들으면서 그냥 지나치기 아까웠다. 돈 한 푼 없이 230평 3층 규모의 펜션을 건축한 용기, 은행을 정년퇴직한 지인이 45억을 준다고 해도 팔지 않았다는 이야기는 흥미까지 있었다. 지나던 스님이 학암포는 학이 날개를 펼치고 힘차게 나는 형상인데 바로 이 땅이 학의 가슴에 알을 품고 있는 땅으로 너무 좋은 터라는 말에 수십 년 동안 땅만 믿고 지켜왔다고 했다. 나중에 자세한 이야기를 나누자며 이날은 헤어졌다.

그리고 지난 29일 최 여사가 부군 박기화(77)씨와 함께 필자 사무실을 방문했다. 지난 9월의 약속을 지키려 찾아왔다고 했다.

최 여사는 “진실을 이길 장사는 없다, 우정도 진실에서는 변할 수 없다. 지금도 8살 때 근흥면 용신리에서 함께 지내던 친구 15명이 전국에 흩어져 있는데 수시로 연락하면서 친자매처럼 살고 있다”고 했다. 그녀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돈보다 인간관계가 우선이었다는 사실을 증명해주는 대목이다.

44년 전 지금의 터에 천막을 치고 살았다. 행상을 하고 돌아오니 천막이 바람에 날아가 버려 젖먹이 막내와 어린 5남매가 남의 집 추녀 밑에서 떨고 있었다. 그 후 남의 집 창고에서 몇 년 동안을 숙식해야만 했다. 그래도 부부는 열심히 살았다. 약속을 지키고 신의를 생명처럼 여겼다.

이들 부부를 지켜본 한 지인이 방 12개가 있는 민박집을 운영해 보라고 권유했다. 집값도 한 푼 받지 않았다. 벌어서 갚으라고만 했다. 부부는 지인의 배려에 보답하기 위해 열심히 일했다. 손님이 오면 가족처럼 대했다. 바다에 나가 잡은 고기를 손님들과 함께 먹기도 했다. 당시 그렇게 인연을 맺은 고객이 지금까지 찾아오고 있다. 할아버지, 할머니가 되었다. 물론 이들이 찾아오면 돈도 받지 않고 푹 쉬라고 한다. 그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내가 됐으니까 하면서 말이다.

그녀는 예산 삽교에서 출생했다. 8살 무렵 아버지를 따라 태안군 근흥면 용신리로 와 그곳에서 유년시절을 보냈다. 아버지는 병원 등에서 사무원으로 일했다.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1남3녀 중 장녀인 최 여사는 생계를 위해 학암포로 황금조기를 구입하러 갔다가 마포중고를 졸업하고 항해운수 전무로 있던 지금의 남편을 만났다.

결혼을 했지만 살림은 펴지지 않았다. 남편이 간경화로 20년을 고생했다. 여기에 큰 아들이 뇌막염으로 병환에 있으니 그녀의 머리에 생선이 담긴 고무다라는 떠나지를 않았다. 그렇게 돈을 모아 소형선박을 구입해 멸치잡이를 했고, 굴을 구입해 서산동부시장에 내다 팔았다. 당시 서해수산 정제탁 사장은 그녀를 대단히 신임했다. 그러는 와중에도 그녀는 옷 장사, 보험외판원 등 할 수 있는 일이라면 가리지 않았다.

다시 돈이 모이자 땅 100여 평을 구입했다. 인근 토지의 4사람의 지분은 외상이었다. 보잘 것 없는 땅이었지만 경운기와 소달구지로 땅을 메웠다. 그리고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

“7년 전이었어요. 벽돌, 철근, 못 하나 모두 외상이었죠. 담보도 없이 신용으로 농협, 수협, 대한생명, 새마을금고 등 대출로 펜션을 지었습니다”

2012년 8월 1일 드디어 펜션을 준공했다. 인생의 억지가 통하는 것은 신뢰라는 자산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우연의 일치인지 그 해 9월 한국서부발전소 공사가 시작되었다. 고생 끝에 낙이라 할까 펜션수입이 상상을 초월 했다. 3년 만에 큰 채무는 모두 갚았다.

최 여사는 지금도 자식들에게 항상 미안하다고 했다. 생계에 얽매여 열심히 살다 보니 자녀들에게 사랑을 주지 못한 것이다.

지금도 그녀는 마음속으로는 ‘사랑한다’를 수십 번이나 외친다고 했다. 2남 3녀에 며느리, 손자, 손녀, 외손자까지 매일 카톡으로 사랑을 나누고 있다. 가족의 생일, 가족들의 소식을 전해 주는 가정의 화목을 위한 사령탑 역할을 하는 최 대표의 가족은 참으로 행복해 보였다./조규선 전 서산시장

서산타임즈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745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정의 화목이 부자를 만들어 주었어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