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6(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7 22: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_충남복지재단.jpg


충남도민의 숙원인 ‘충청남도복지재단’이 다음 달 문을 열고 본격 가동한다.

도는 지난달 26일 복지부로부터 충남복지재단 설립 허가 통보를 받고, 직원 채용, 창립 이사회 등 재단법인 설립에 필요한 제반 절차를 마무리 하고, 다음 달 20일경 출범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충남복지재단은 저출산고령화 시대 급격한 복지 환경에 대응하고, 전문 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한 비영리 기관이다. 2010년 10월 기본계획 수립 후 설립을 본격 추진해 민선7기 출범 이후인 지난해 11월 행정안전부 심의에서 경제적 타당성 등을 인정받으며 본궤도에 올랐다.

도는 지난 2월 조례를 제정한 뒤 3월 예산을 확보했으며, 6월에는 정관을 제정하고, 임원 공모 및 임명 등의 절차를 진행했다. 지난달 20일에는 창립 이사회를 개최하고, 초대 이사장으로 변평섭 전 세종시 정무부시장을 선출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또 제규정을 심의하고, 올해 사업계획과 세입세출예산 등을 심의했다. 이달 중에는 양승조 지사와 고일환 충남복지재단 초대 대표이사가 성과 계약을 체결하고, 도 공무원 4명도 파견할 예정이다.

충남복지재단 사무실은 내포신도시 전문건설공제조합 건물 내에 마련했다. 직원은 공개채용 절차를 통해 채용 예정인원 19명 중 14명을 우선 선발, 이달 중 근로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충남복지재단 주요 사업은 △충남형 복지 구현을 위한 전달체계 구축(농어촌 중심) △ 지역 복지 연구·개발 및 현장 정책 지원 △ 위기 등 고 난이도 사례 컨설팅 및 솔루션 운영 등이다.

또 △사회복지 서비스 품질 관리 및 컨설팅 지원 △복지 자원의 효율적 관리·배분을 위한 나눔네트워크 구축 △충남 사회서비스 지원단도 운영할 예정이다.

고일환 초대 대표 이사는 “현 실정에 맞는 복지시책을 개발ㆍ보급해 복지정책을 선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로컬충남=정운대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23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청남도복지재단 다음달 20일 본격 출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