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6(수)

해양바이오…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

장항 국가생태산업단지에 해양바이오클러스터 조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1 23: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남도가 미래 고부가가치 신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해양바이오를 충남의 새로운 성장동력 산업으로 집중 육성한다. 서천 장항국가생태산업단지를 중심으로 국가 단위 해양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 충남을 비롯한 국가 경쟁력을 높인다는 목표다.

도에 따르면 해양바이오산업은 해양수산 동식물이나 해양미생물 등을 활용, 인류에게 유용한 제품 및 서비스를 생산하는 것으로, 자원ㆍ식품ㆍ의약ㆍ화학ㆍ에너지ㆍ연구개발 및 서비스 등이 있다.

해양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도는 우선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에 돌입했다.

연구용역을 통해 도는 국내외 해양바이오산업 동향과 충남의 여건을 분석하고 △소재 개발 및 연구 인프라 확충 △기업 육성 △거점도시 조성 및 정주여건 개선 △인적자원 양성 및 네트워크 구성활용 방안 등을 찾는다.

내년부터는 인프라 구축에 나설 계획으로, 장항국가생태산업단지 내에는 해양수산부의 해양바이오산업화 인큐베이터 유치를 추진한다.

현재 연구용역이 진행 중인 해양바이오산업화 인큐베이터는 기업에 대한 사업화를 지원하고, 벤처 창업 컨설팅 등을 통해 기업을 육성하는 역할을 맡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11월 연구용역 마무리 전까지 해수부 등에 충남의 투자 여건과 접근성, 인프라, 추진 의지 등을 적극적으로 전하며 해양바이오산업화 인큐베이터 유치 활동을 중점적으로 펼칠 방침이다.

해양바이오 연구 기반 강화를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력 체계도 강화 중인데, 도는 지난 6월 서천군, 국립군산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등과 해양바이오산업 육성 공동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해양바이오산업 육성 포럼도 지난해부터 열고 있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서는 서천군 송림리와 화천리 일원에 한국폴리텍대학 해양수산캠퍼스 부지를 확보하고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도는 또 해양바이오 시제품 및 상품화 공정 개발 R&D도 추진 중으로, 내년 9월까지 해양생물자원 소재를 활용해 1건의 상품화 공정과 3건 이상의 시제품도 개발키로 했다.

장항생태산단을 중심으로 해양바이오산업 전문 기업 유치 및 육성에도 속도를 낸다. 이를 위해 도는 기업 인센티브 근거 마련을 위한 조례 등을 제정할 방침이다.

도는 이와 함께 해양바이오 수소에너지 산업 육성을 위해 현재 한국서부발전 태안발전본부에 구축 중인 실증플랜트의 활용 방안도 모색 중이다.

한준섭 도 해양수산국장은 “연구와 산업화가 가능한 장항생태산단 지역은 국내 해양바이오산업 최적지로 평가되고 있다”며 “해양바이오 관련 연구 기능을 강화하고, 앵커기업을 유치해 충남이 해양바이오의 새로운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로컬충남=정운대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23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양바이오…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